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에서 검증받자

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에서 검증받자

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과 무관하게, 어떤 것이든 기다란 글을 쓰는 걸 좋아하는 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메인(Essential)은 이 런 개인 소설 연구/탐구글을 속해서 쓸 생각입니다.

지루하기 짝이 없는 글이었을 텐데, 여기까지 읽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이 글이 과제 정받는다는 가정 하에서 하는 이야기인데요.

소설 관련 질문을 받는다면, 그 것에 관한 공략이나 이론글을 쓰도록 하습니다.

소설을 그닥  잘 쓰는 편은 아닙니다만, 소설에 대한 지식은 꽤 있으니까요. 그 지식도 제대로 된 지식일지 아지는 모르겠지만요.

아무튼 여기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 읽어 봤는데도.. 너무 나 도 어렵네요..ㅜㅜ

그림에도 도, 규정, 비례, 조화, 균형 등의 철칙이 있듯이팬픽과 소설 분야에서도 그러한 규칙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말 좋은 자료네요~팬픽이나 소설을 쓰시는 다른 분들께서도 이 좋은 글을 봐주셨으면 좋겠네요~너무 까다롭다고 해할까요??..

ㅜ 아무튼 추천 누르고 갑니다~~순수팬픽이라는 것은.. 인물의 말투도 성격도 대사나 억양도 인용해야하니.. 말 어렵다고 판단이 되네요..;;

소설이나 팬픽쓰시는 분들이 너무 나도 신기하게만 느껴질 뿐입니다..ㅜ빨리 다른 카페 서 창작소설란에 댓글 다 달아드려야겠네요..ㅜㅜ

캐릭터에 대해 어느정도 알고만 있다면 웬만한 건 거의 다 표현해낼 습니다. 나머지 세세한 부분들은 이 글에 나온 것처럼 자기가 직접 구성할 수도 있고요.

뭐, 팬픽이라는 장르자체가 작성보다는 흥미성이 강하기 때문에 어떻게 쓰건 자유이지만요. 그

래도 지킬 건 지켜야겠지요?하하, 저는 습작을 포함하 려 5개의 작품이 쌓여 있습니다. ㄷㄷ 그중 두 편이 창작 단편이고 한 편은 장편에 다른 한 편은 장편 팬픽이지요. 쩝… 필할 시간도

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에서 검색하자

없는데 너무 손벌려 놓은 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그나저나 님은 케이온 게시판파군요. 저는 클라나드 시판 입니다.

나중에 한번 들르세요. ㅇㅇ)오옷, 클라나드 게시판이군요. 나중에 들르겠습니다

.음, 확실히 생각나는 소은 많고 쓰고 싶은 소설은 많은데 다 쓰기엔 시간이 없죠.그래도 효율적으로 시간을 사용하자면, 그 때 그 때 쓰고 싶 설을 쓰는 것이려나요.

한 소설을 계속 쓰다보면 막히니까요

. 뭐 그래도 너무 돌아가면서 쓰려고 하면, 오히려 더 안써 도 있으니까 적당히 하는 게 좋겠죠.

가장 좋은 것은 역시 한 작품 올인이지만, 소설을 쓰는 이상, 쓰는 소설 말고도 다 설을 쓰고 싶어하는 창작 욕구는 어쩔 수 없습니다.

안고 살아가고, 시간 날 때 쓰는 게 좋겠죠.

저도 지금 쓰고 싶은 소만 해도 창작으로 3개고 써야하는 소설도 3개에요.

(그 중 2개는 케이온 팬픽) 이 걸 언제 다 쓸지 걱정입니다

.공교롭게 글을 쓰는 시점에서 대장군님은 이 카페의 회원이 아니시지만, 제가 글을 올린 이유는 그분이 해당 글을 쓰신 이유와 슷합니다.

먼저 저는 n차 창작이 특정 작품을 즐기는 방법의 하나라고 생각하는 바임을 밝혀둡니다.

당장 이 카페의 중 제인 7명째의 스탠드사부터가 죠죠의 기묘한 모험 3부 스타더스트 크루세이더즈의 2차 창작이죠.카페에 올라오는 다한 7명째 기반 창작물은 3차 창작인 셈입니다.

창작 활동은 좋은 것입니다. 누구나 어렸을 적 재미있게 본 작품의 2차 작물을 만들어본 경험이 있을 겁니다.

신기한 건 2차 창작에 대한 개념을 모르고 있음에도 만드는 사람이 많다는 거죠. 로 중에서도 2차 창작 활동을 하다가 데뷔한 사람을 찾아보면 제법 많지요.

안티물, 헤이트물을 제외하고 보면 대부분 차 창작은 원작에 대한 애정에 기반한 것이 많습니다.

다만 최근에 카페에 올라온 팬픽을 보면 글쎄다 싶은 생각이 드 법 있더군요

첫 번째 이유는 팬픽의 퀄리티에 관해서입니다.

사실 퀄리티는 주관적인 요소에 기반해서 판단되는 것이로, 어떤 것이 잘 쓰고 어떤 것이 못 썼다는 평은 쓰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퀄리티에 큰 영향을 끼치는 소설의 묘사, 개성, 맞춤법과 띄어쓰기는 늘 염두에 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또

한 저 역시 프로 소설가는 아니며 어디까지나 취미로 설을 쓰는 사람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프로 평론가들 전부가 창작가를 병하는 것은 아니고, 창작과 비평은 별개

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먹튀 먹튀검증은 먹튀폴리스 에서 찾아보자

의 영역이니까요.요즈음 나온 팬픽을 보면, 묘사가 전혀 없는 것들이 다수 보이군요.소설을 구성하는 필수 요소 중 하나는 묘사입니다.

앨런 스피겔의 책 ‘소설과 카메라의 눈’은 소설에서 나오는 묘를 카메라가 움직이는 것에 비유했죠.

등장인물이 대사하는 와중에도, 카메라가 해당 장면을 촬영하듯이 상황을 묘사여 독자에게 소설 속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설명하는 식입니다.

어떤 팬픽인지 콕 집어 말하지 않겠습니다. 지만 ‘이름: 대사’라는 형식으로 쓴 문장만 나열하거나,

대사에 말하는 캐릭터의 퍼스널 컬러를 입히고 누가 어떤 행동 며 말하는지 등의 묘사를 생략하거나, 아니면 효과음과 의성어만 나열하는 식으로 쓰고 묘사를 생략해버린 팬픽을 보 연 다른 사람들도 읽으라고 쓴 것인지,

아니면 그냥 본인 혼자만 보려고 쓴 것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대본체니까 그런 라고 한다면, 먼저 인터넷에서 대본을 검색해보시기 바랍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회원 가입하면 공개된 대본을 무로 읽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몇몇 도서관에서도 대본을 모아둔 책을 찾아볼 수 있더군요

.대본을 읽보면 알겠지만, 제작진들이 상황을 이해하도록 도와주는 묘사가 들어가 있습니다.

등장인물의 감정 묘사, 상황 묘사, 면 전환 시의 묘사 등이 좋은 예시죠.묘

사에 더해, 개연성도 언급하고 싶습니다. 장면과 장면 사이를 매끄럽게 연결하 연성은 묘사와 더불어 독자를 이해시키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죠

.당장 죠죠 3부 애니메이션만 봐도, 원작에서 따로 묘가 없어 좀 부실하다 싶은 장면에 개연성을 더하기 위해 여러 가지 오리지널 요소를 추가했었죠. 시청자들

Share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