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놀이터 목록 확인은 https://e-jep.org/ 먹튀폴리스

메이저놀이터 목록 확인은 https://e-jep.org/ 먹튀폴리스

메이저놀이터 목록 확인은 https://e-jep.org/ 먹튀폴리스 에서 확인!

안녕하세요!독립트레이더가 되기 위해 선행호1기에 탑승한 spero입니다. 메이저놀이터 목록 확인은 https://e-jep.org/ 먹튀폴리스 작년 출산을 하면서 시작하게된 육아휴직 기간동안..

점점 위축되는 제자신을 발견하며, 가를 해야겠다 시작한 첫번째 공부가 주식 입니다.주식을 한다고 하니, 주위에서 위험한데 왜 하느냐.. 잘못하면 돈만 잃는다..등의 말이 많더군요..

하지만 여러책을 읽어보면서.. 함투 카페를 알게 되었고,선행멘토님의 카페글을 보고,멘토님이 처음 오카방을 만드실적 부터 참여하며 눈팅 하고 있었던것 같아요

그러면서 주식 박도 아니고 운도 아니고, 공부를 해야 하는거구나공부를 하면 스스로 노력하면 정말 수익을 볼수 있는거구나 라고 알게 되었던것 같습니다.

사실 눌림강의를 단vod로 듣기는 했었지만, 복직을 했던터라장중 주식은 물론.. 단과 강의도 열심히 하지 못했었습니다(반성합니다)그러다..

이번년도 3월부터 남아있는 1여년의 휴을 다시 사용하기로 마음을 먹었고,어떻게 공부를 해야 할지 갈피를 못잡고 있던 찰나..멘토님의 아카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제게는 기회가 온것 같았고, 치면 안될것 같았습니다)강의는 다 똑같다.

주식은강의를 듣는다고 수익으로 연결되는게 아니다.강의 수강료를 받기위한 사람들의 속임수일 뿐이라며..수강을 반하는 남편을 설득해 멘토님의 강의를 듣기 시작하였습니다그런 남편이 이젠 변했습니다!

매일 8시 30분이면 장후 당일 주도주 및 당일 매매일지에 대한 피드백 강를 해주셨는데..(아카는 단과 강의 3개(눌림, 돌파, 종배)는 물론 매일 매일 당일의 주도주와, 멘티들이 올린 매매일지를 가지고 토의하는 형태로 월~목요일까지 진되었습니다.

메이저놀이터 목록 확인은 https://e-jep.org/ 먹튀폴리스

메이저놀이터 목록 확인은 https://e-jep.org/ 먹튀폴리스 직접 만나보세요.

매일 매일을 방송 열어주시며, 하나라도 더 일깨워 주시려는 모습이 저한테는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8시 되면 엄마는 공부 해야 한다며 아이와 함께 러 들어가는 일상으로요^^

사실.. 아직도 초보임은 명백하고..함께 듣는 동기들에 비해 너무나 부족한 실력인거 알고 있습니다.하지만.. 노력이 뒷받침 된다면 수익 수 있다는말 멘토님의 말씀믿고 따라가 보렵니다.

아직은 어린이집에 보낼수 없는 개월수라 장중 컴터를 자유롭게 볼수 있는 현실은 맞습니다만,종배 및 눌림으로 번달 부터는 매일매일을 작게나마 수익을 내보려 하고 있습니다.

주식공부를 하면 할수록 재미가 납니다.또한 작은성공이 여러번 쌓여서 언젠가 멘토님 허리정도지는 올라갈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이런 생각을 뿌리내리게 만들어 주신 멘토님 정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또한, 채팅방에 참여는 잘 못하고 있지만(항 에 벽탄다고 바쁘지만, 읽고 공부하고 있습니다)귀감이 되어주시고 있는 많은 동료멘티님들 감사합니다!

2기때 우리 다시 만나요~그 때동안 열심히 공부와 매매 고 있겠습니다.무적권!!! 독립트레이더가 우린됩니다!! 그렇게 믿고 있고, 그렇게 되기 위해 노력하며 화이팅 해요~!긴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는 42살입니다. 해외에 살고있구요.한국서 10년 직장생활을 하다 지겨워지던 찰라 호주로 어학연수를 왔다 지금의 남편을 만났고 직장 다 포기하고, 가족 다 포하고, 결혼하고, 호주에서 살기 시작한지 10년이 또 다 되어갑니다.

이젠 미치도록 내 나라가 그립거나 여기가 어색하거나 하진 않아요. 하지만 주변에 모두 시댁구들(한국인) 뿐이라 영어가 안늘어요.

기본 의사소통만 하지 8년동안 애 둘키우고 정신없이 살다보니 아무것도 제대로 못하는 42살이 되었네요…

메이저놀이터 목록 확인은 https://e-jep.org/ 먹튀폴리스

메이저놀이터 목록 확인은 https://e-jep.org/ 먹튀폴리스 click here!

여기서.. 저는… 민입니다.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이후 거의 하루도 빼먹지 않고 고민이에요.남편과 이혼을 하고싶어요… 그 이유는 저는 남편이 없는 것같아요. 신혼여행 돌아오고 서부터 각방생활을 했어요.

허니문 베이비가 생긴탓도 있고 남편의 코골이가 심한탓도 있죠.이혼을 원하는 제일 첫번째 이유는 남편은 자기밖에 몰라요. 그렇다고 게 피해를 준건 없지만 저를 너무 외롭게 하네요.

생일이든, 임신을 해서든 제가 출산을 해서도 제가 잔소리 하기전엔 단한번도 선물이나 감동적인 말을 해준이 없어요.

거의 둘째 태어난 이후, 주 3일 골프(여긴 골프가 가장 흔한 취미에요)주 2ㅡ3일 낚시… 당연히 저는 저녁시간 대부분 혼자 있죠. 어쩌다 집에 있을땐 지 러져서 신생아처럼 잠만 자요.

그래도 틈틈히(주로 출근전 30분 시간을 이용해서) 설거지, 빨래널기, 빨래게기, 쓰레기 버리기, 등 집안 잡일정도는 제가 잔소리를 면 해줘요.

그런데 제가 짜증을 내거나 잔소리가 심해지면 저를 미친년이라 하기도 하고, 또라이년이라 합니다.

저를 치려다 벽을 두번 부순 전력도 있어요. 어쩔땐 를 더이상 인간으로 안보는 것같아요. 그냥 저만 없으면 참 행복한 사람인거죠.

자기가 원하는 골 프,낚시 다니고 잘먹고 잘살면되니깐요.두번째 문제는 한국에 계 정부모님께 사위가 아니에요.

왜냐면 해외에 살아서 지금껏 만난 날이 합치면 2ㅡ3달정도 밖에 안될것같아요. 그런데 제가 시집온 이후 단한번도 저희부모님께 화를 안드렸어요.

그래도 한국에 나가거나 친정부모님이 여기로 오시거나 해서 직접 만나면 어머님, 아버님하면서 몇마디 말은 하지만,저희 부모님 생신이든 설날든 연말연시든 그냥 모르쇠네요.

저도 처음엔 엄청 잔소리하고 제가 전화 걸어서 일부러 바꿔주고 했었는데,

이젠 그것도 지쳐서 그냥 남처럼 지내게 둬요.반면에 편의 시댁은 여기서 30년 이상 이민자 가족이에요.

Share Button